산들야채는 12.28 총파업을 지지합니다.

철도민영화 – 우선은 자회사설립의 형상이지만 – 를 반대하는 파업의 불씨가 2013년 12월 28일, 총파업으로까지 번졌습니다.

미약하나마나 동참하는 의미로 오늘 하루, 산들야채 홈페이지를 닫아놓겠습니다.

2013년 1월, ‘택배 그리고 관용‘이란 글을 쓰며 사회적 문제가 나와는 무관하다고 생각하는 순박한 개인주의가 만연하는 현상을 남몰래 개탄한 적이 있었는데 1년도 안 된 지금, 철도노조파업과 총파업을 지지하는 여론을 보자니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그간 개개인의 얼마나 위기감이 고조되었으면 이럴까 싶어 안타깝기도 합니다.

파업이란 행위가 당위성을 얻기 위해선 불편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회적 관용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미래의 저를 위해서 그 불편을 기꺼이 나눠 짊어지고 싶습니다.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저마다의 방식으로, 서로를 존중하며, 힘내시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