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들벌꿀 2.4kg

적립금 71 포인트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57,000 

초록물을 먹인 벌 꿀

벌에도 항생제를 그렇게 많이 쓴다는 사실 아시나요?
산들벌꿀은 항생제를 전혀 쓰지 않은 대신, 산들미생물(초록물)을 먹여 키운 벌이 채취한 꿀입니다.

품절

카테고리:

설명

산들벌꿀 채취기

초록물이 벌에게도?!

땅을 살리는 용도 외에도 산들미생물 초록물의 쓰임은 많습니다 🙂

오리나 돼지 같은 가축에 먹여 가축을 건강하게 해주고, 그 가축의 고기나 알을 맛있게 해주죠. (산들오리알도 바로 그런 경우!)

또 하나 재미난 쓰임새는 밀양의 저희 돼지농가에서 발견했는데, 바로 양봉입니다. 취미로 양봉을 하시는데 산들미생물을 먹인 돼지가 이렇게 잘 크는데 벌에는 먹이면 어떨까…하는 생각이 들어 먹이기 시작했다네요.

저도 몰랐던 사실인데 벌에도 항생제를 엄청나게 먹입니다. 그 농민은 연간 1000만원 정도 분량의 항생제를 벌에게 먹였다고 하더라고요. 돼지에 적용한 경험을 살려, 산들미생물을 먹이는 대신 항생제를 완전히 끊었지만 벌이 건강하게 자랐을 뿐더러 꿀도 더 맛있어졌다고 하시더군요.

초록물 먹인 벌

그 소문을 듣고 작년에 한 분이 찾아오셨습니다. 양봉을 이제 막 시작했는데 산들미생물 써보고 싶다면서요. 그 결과, 양봉을 가르쳐준 사부한테 자기보다 더 잘 키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하더군요. #청출어람

올해는 벌에 초록물을 본격적으로 먹이고 이렇게 귀여운 명함까지 파서 오셨습니다 🙂

초록물 먹이는 과정

그러던 중… 5월17일 토요일, 새벽부터 꿀을 채취하신다고 해서 아침에 찾아가 견학을 했습니다.

(좌) 화분(꽃가루) 채집,  (우) 꿀과 화분과 프로폴리스를 인간에게 죄다 갖다바치는 벌들ㅠㅠ

채밀 과정

벌통에서 벌집틀을 빼내고,

틀에서 벗어난 건 칼로 조금 긁어낸 후, 채밀기에 넣고 윙윙 돌리면

이렇게 꿀이 쫄쫄쫄. 망으로 벌과 애벌레를 걸러서 통에 담습니다. 어때요 참 쉽죠?

채집한 꿀은 바로 판매하는 게 아니라, 꿀을 좀 더 걸쭉하게 만들고 저장성을 높이기 위해 정제를 하여 수분을 날리고, 일주일 정도 숙성을 시켜야 한다고 합니다.  곧 “초록물 먹인 벌”의 꿀도 산들야채 홈페이지에서 만날 수 있을 거예요 🙂

참고로 이번 채밀이 2차였는데 1차 채밀할 때는 비 온 다음날이라 꿀에 수분이 많았다고 하네요. 이번은 그 때보단 수분이 덜했고요. 그렇게도 영향을 받나봅니다.

+ 자랑 : 꿀도 숙성시킬 수록 맛이 깊고 그윽해지는데, 초록물 담았던 통에 꿀을 담으니 더 오래 숙성된 맛이 나더라고요 😉

 

상품평

아직 상품평이 없습니다.

상품을 구매한 로그인 고객만 상품평을 남길 수 있습니다.